학술연구 지원 academic research

재단법인 아단문고에서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아단문고 미공개 자료 총서’를 간행했습니다.
아단문고에서는 이 총서를 구입해 공공기관과 학술 연구 단체에 기증함으로써 한국학 연구의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아단문고에서 이 총서를 간행한 까닭은 서고에 밀봉된 채 침묵하고 있는 희귀본들을 공개함으로써 지금 이곳의 사람들과 만나
교감하고 대화하기를 바랐기 때문입니다. 귀중한 자료는 서고 안에 갇혀 있는 것이 아니라 널리 읽히고 연구될 때
그 진정한 가치가 발견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희귀한 자료를 소장하고 있는 개인이나 단체의 고민 가운데 하나는 자료의 보존과
활용 사이의 긴장 관계입니다. 자료를 오래 보존하기 위해서는 일반인에게 열람이나 공개를 금지하거나 최소화해야 합니다.
그러면 자료는 사장(死藏)될 수밖에 없습니다. ‘아단문고 미공개 자료 총서’는 원본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도 아단문고의
소장 자료를 공적 자산으로서 널리 공유하겠다는 뜻에서 발간되었습니다.

‘아단문고 미공개 자료 총서’ 발간 사업

  • 2011년도

    대상
    일제 말기 잡지
    8종 37책(전9권)
    발행소
    소명출판
    발행일
    2011년 12월 28일
    기증처
    문화관광부 등
    15개 국공립 기관
  • 2012년도

    대상
    해외 유학생 잡지,
    경성제국대학 발행 잡지
    19종 72책(전15권)
    발행소
    소명출판
    발행일
    2012년 12월 28일
    기증처
    문화관광부 등
    15개 국공립 기관
  • 2013년도

    대상
    영화,연극잡지,
    영화소설,시나리오,희곡
    15종 43책(전15권)
    발행소
    소명출판
    발행일
    2013년 12월 28일
    기증처
    문화관광부 등
    15개 국공립 기관
  • 2014년도

    대상
    여성, 부인 잡지
    51종 226책(전39권)
    발행소
    소명출판
    발행일
    2014년 12월 28일
    기증처
    문화관광부 등
    15개 국공립 기관